JS 탐구생활 - undefined 판정 방식과 이유

목차

1. 시작

JS를 쓰다 보면 특정 변수가 undefined인지 판정해야 할 때가 있다. 함수 선언에 명시된 인자가 넘어왔는지를 판단할 때, 브라우저 호환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특정 키워드나 메서드가 존재하는지 확인할 때 등이다.

이때 단순히 === 연산자를 사용해서 undefined와 비교하는 방식으로 판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서 함수에 첫번째 인자가 넘어왔는지 확인하는 코드를 이렇게 짤 수 있다.

function foo(a) {
  if (a === undefined) {
    // 함수에 인자 a가 넘어오지 않았을 때의 처리
  }
  else {
    // 함수에 인자 a가 넘어왔을 때의 처리
  }
}
function foo(a) {
  if (a === undefined) {
    // 함수에 인자 a가 넘어오지 않았을 때의 처리
  }
  else {
    // 함수에 인자 a가 넘어왔을 때의 처리
  }
}
function foo(a) {
  if (a === undefined) {
    // 함수에 인자 a가 넘어오지 않았을 때의 처리
  }
  else {
    // 함수에 인자 a가 넘어왔을 때의 처리
  }
}
function foo(a) {
  if (a === undefined) {
    // 함수에 인자 a가 넘어오지 않았을 때의 처리
  }
  else {
    // 함수에 인자 a가 넘어왔을 때의 처리
  }
}

이런 경우 if (!a) 등으로도 판정할 수 있다. 하지만 null이나 빈 문자열 등도 조건문을 통과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명시적으로 undefined와 비교하는 것이 낫다. 여기까지는 일반적인 이야기이다.

그런데 옛날 코드들을 보면 다른 방식들을 볼 수 있다. 예를 들어서 typeof a === 'undefined'a === void 0 등이다. 이런 방식들은 어떤 이유로 사용되었을까?

이는 ES3까지는 전역 객체 프로퍼티 undefined가 수정 가능했기 때문이다. 즉 전역에서의 undefined라는 이름을 다른 값으로 덮어쓸 수 있었다. undefined는 JS의 예약어도 아니기 때문에 가능했다. 그래서 이렇게 덮어씌워진 undefined와 비교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 앞서 언급한 다른 비교 방식들을 사용하였다.

그럼 이 말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이제부터는 좀 더 깊이 알아보자. 이런 것들을 보려고 한다.

  • undefined 판정에 === 연산자만으로는 부족했는가
  • 이전에 쓰였던 undefined 판정 방식들
  • 각 방식의 장단점

2. 왜 === undefined 만으로 부족했는가

undefined 판정에 === 연산자를 통한 단순 비교 외의 방식들이 사용되었을까? 앞서 이야기했듯 ES3까지 undefined가 전역에서 수정 가능했기 때문이다. 이 이야기는 undefined에 관한 현재와 과거의 명세를 비교해 봄으로써 알 수 있다.

2.1. undefined의 현재 명세

먼저 현재의 명세에서 undefined를 어떻게 정의하고 있는지 살펴보자.

ECMAScript 명세에서는 undefined 값을 아직 값을 할당하지 않은 변수에 쓰이는 값으로 정의하고 있다.1

4.4.13 undefined value

primitive value used when a variable has not been assigned a value

그리고 바로 다음 섹션에서 undefined 타입이란 undefined 값 하나만을 가지는 타입이라고 정의한다. 이 undefined 타입은 ECMAScript 명세에서 정의하는 타입으로도 나와 있다.

6.1.1 The Undefined Type

The Undefined type has exactly one value, called undefined. Any variable that has not been assigned a value has the value undefined.

그럼 우리가 쓰는 이 undefined 값은 어디서 오는 걸까? 이는 전역 객체의 프로퍼티이다.

> Object.getOwnPropertyDescriptor(globalThis, 'undefined')
{
  value: undefined,
  writable: false,
  enumerable: false,
  configurable: false
}
> Object.getOwnPropertyDescriptor(globalThis, 'undefined')
{
  value: undefined,
  writable: false,
  enumerable: false,
  configurable: false
}
> Object.getOwnPropertyDescriptor(globalThis, 'undefined')
{
  value: undefined,
  writable: false,
  enumerable: false,
  configurable: false
}
> Object.getOwnPropertyDescriptor(globalThis, 'undefined')
{
  value: undefined,
  writable: false,
  enumerable: false,
  configurable: false
}

전역 객체의 프로퍼티에 대한 명세에서 undefinedundefined 값을 가지는 프로퍼티로 정의되어 있다.

19.1 Value Properties of the Global Object

(생략)

19.1.4 undefined

The value of undefined is undefined (see 6.1.1). This property has the attributes { [[Writable]]: false, [[Enumerable]]: false, [[Configurable]]: false }.

undefined는 undefined 타입이 포함하는 유일한 값이며 전역 객체의 undefined 프로퍼티를 통해서 접근할 수 있는 값이다. 이 프로퍼티는 [[Writable]], [[Enumerable]], [[Configurable]] 설명자가 모두 false로 정의되어 있다. 따라서 프로퍼티의 수정이나 삭제가 불가능하고 설명자 수정도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지금 ES5에서는 전역 프로퍼티 undefined의 수정이 불가능하다. 그럼 ES3까지는 어땠을까?

2.2. undefined가 수정 가능하던 시절

ES3의 명세에서는 전역 객체 프로퍼티 undefined를 다음과 같이 정의했다.

15.1.1 Value Properties of the Global Object

(생략)

15.1.1.3 undefined

The initial value of undefined is undefined (section 8.1). This property has the attributes { DontEnum, DontDelete }.

이때 지금의 [[Writable]]설명자에 해당하는 [[ReadOnly]] 라는 property attribute가 있었다. 그런데 당시의 undefined는 명세상 해당 어트리뷰트를 갖고 있지 않은 걸 볼 수 있다. 지금으로 따지면 [[Enumerable]][[Configurable]]false이고 [[Writable]]true였던 것이다.

따라서 이 시절에는 undefined 전역 객체 프로퍼티를 다른 값으로 덮어쓸 수 있었다.

// ES3 시절에는 이런 코드가 가능했다
var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true
// ES3 시절에는 이런 코드가 가능했다
var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true
// ES3 시절에는 이런 코드가 가능했다
var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true
// ES3 시절에는 이런 코드가 가능했다
var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true

undefined라는 이름을 코드 상에서 쓰게 되면 전역 객체 프로퍼티 undefined라는 key를 통해 undefined값에 접근하게 되는데, 이 key가 다른 값에 할당되어 있어서 undefined값이 아닌 다른 값이 반환되는 상황이 가능했던 것이다.

이는 특정 값이 undefined인지를 판정할 때 a === undefined와 같이 비교한다면 문제가 될 수 있었다. undefined가 다른 값일 수 있었으니까. 앞서 보았던 typeof a를 활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이를 피할 수 있었다.

2.3. undefined의 수정 가능성

앞서 ES3까지는 전역 프로퍼티 undefined를 수정할 수 있었다는 걸 보았다. 그런데 이런 일이 일어날 가능성은 있었을까?

undefined를 실수로 수정하게 되는 상황이 정말 일어나기 힘든 일이었다면 앞서 설명한 undefined 판정 방식들이 필요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이는 실수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2. 다음과 같이 this의 프로퍼티에 값을 할당하는 함수가 있다고 하자.

function assign(key, value) {
  this[key] = value;
}
function assign(key, value) {
  this[key] = value;
}
function assign(key, value) {
  this[key] = value;
}
function assign(key, value) {
  this[key] = value;
}

그런데 이 함수가 전역 스코프에서 호출된다면? this는 전역 객체를 가리키게 된다. 이때 keyundefined라면 전역 undefined 프로퍼티에 값이 할당되어 버린다.

물론 assign('undefined', 1)과 같이 개발자가 명시적으로 undefined를 넘기려고 할 일은 잘 없을 것이다.

하지만 obj['foo']assignkey인수로 넣었는데 objfoo 프로퍼티가 없는 경우 등 실수로 undefined를 인수로 넘길 수 있는 가능성은 많다.

var obj={
  name: 'foo',
}

assign('abc', 1); // windiw.abc === 1
assign(obj.foo, 'bar'); // window.undefined === 'bar'
var obj={
  name: 'foo',
}

assign('abc', 1); // windiw.abc === 1
assign(obj.foo, 'bar'); // window.undefined === 'bar'
var obj={
  name: 'foo',
}

assign('abc', 1); // windiw.abc === 1
assign(obj.foo, 'bar'); // window.undefined === 'bar'
var obj={
  name: 'foo',
}

assign('abc', 1); // windiw.abc === 1
assign(obj.foo, 'bar'); // window.undefined === 'bar'

이런 경우 전역 객체 프로퍼티 undefined의 값을 덮어쓰게 되면서 코드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 따라서 이런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undefined를 판정할 때 === 연산자만으로는 부족했던 것이다. 이제 그때 쓰였던 방식들을 살펴보자.

3. 이전의 방식들

undefined가 전역에서 수정될 수 없도록 한 건 ES5부터이다. 그래서 ES5가 널리 쓰이기 전의 자료들을 보면 다양한 undefined 판정 방식을 볼 수 있다.

3.1. typeof 연산자 사용

현재 실행 환경에 특정 기능의 메서드나 프로퍼티가 존재하는지 판정하기 위해 undefined와 비교하는 예제에서 이런 방식을 볼 수 있다3.

// Javascript Patterns, 215p
if(typeof document.attachEvent !== 'undefined') {
  document.attachEvent('onclick', console.log);
}
// Javascript Patterns, 215p
if(typeof document.attachEvent !== 'undefined') {
  document.attachEvent('onclick', console.log);
}
// Javascript Patterns, 215p
if(typeof document.attachEvent !== 'undefined') {
  document.attachEvent('onclick', console.log);
}
// Javascript Patterns, 215p
if(typeof document.attachEvent !== 'undefined') {
  document.attachEvent('onclick', console.log);
}

앞서 제시한 코드의 출처 말고도 다양한 도서들4에서 typeof를 이용한 undefined 판정 방식을 볼 수 있다.

도서 외에도 jQuery의 기여 가이드5의 스타일 가이드에서 전역 변수에 대해서는 typeof를 이용한 판정을 권장하는 등 여러 곳에서 이 방식을 볼 수 있다.

jquery의 타입 판정 가이드

typeof는 전역 객체 undefined 프로퍼티가 갖고 있는 값과 상관없이 작동하여 값이 undefined인지 판정할 수 있었기에 이런 방식이 쓰였다.

3.2. void 연산자 사용

void 0이나 void(0)과의 비교도 자주 쓰이던 방식이다. void는 피연산자를 평가하고 undefined를 반환하는 연산자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해서 undefined 값을 얻은 후 이용하는 것이다.

babel의 소스 코드 등에서 이를 찾을 수 있다. 다음은 클래스 관련 코드를 babel로 변환했을 때, 생성자를 처리하기 위한 코드의 일부이다6. selfundefined인지 판정할 때 void 0과 비교하는 코드를 볼 수 있다.

helpers.assertThisInitialized = helper("7.0.0-beta.0")`
  export default function _assertThisInitialized(self) {
    if (self === void 0) {
      throw new ReferenceError("this hasn't been initialised - super() hasn't been called");
    }
    return self;
  }
`;
helpers.assertThisInitialized = helper("7.0.0-beta.0")`
  export default function _assertThisInitialized(self) {
    if (self === void 0) {
      throw new ReferenceError("this hasn't been initialised - super() hasn't been called");
    }
    return self;
  }
`;
helpers.assertThisInitialized = helper("7.0.0-beta.0")`
  export default function _assertThisInitialized(self) {
    if (self === void 0) {
      throw new ReferenceError("this hasn't been initialised - super() hasn't been called");
    }
    return self;
  }
`;
helpers.assertThisInitialized = helper("7.0.0-beta.0")`
  export default function _assertThisInitialized(self) {
    if (self === void 0) {
      throw new ReferenceError("this hasn't been initialised - super() hasn't been called");
    }
    return self;
  }
`;

이 외에도 해당 파일의 다른 babel 헬퍼 함수들에서도 void 0과의 비교를 통한 undefined 판정을 볼 수 있다.

void 0은 전역 undefined 프로퍼티와 상관없이 동작했다. 또 void는 연산자였고 예약어였기 때문에 기능 수정 같은 게 불가능했고 따라서 늘 확실하게 undefined 값을 얻을 수 있었다.

3.3. 변수 shadowing7

undefined는 ES3까지 전역에서 값을 덮어쓸 수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덮어쓴 전역의 undefined도 다른 스코프에서는 또 shadowing될 수 있었다.

이를 이용해 undefined를 덮어쓰고 비교하여 판정하는 방식도 있다. 다음은 이런 방식을 사용한 예제이다. 일부러 즉시 실행 함수의 인자 이름을 undefined로 하고 인자를 넘기지 않음으로써 전역 undefined를 덮어쓴 후 undefined를 판정하는 코드이다.

// undefined를 전역 변수 선언으로 덮어쓸 수 있었던 ES3까지의 코드
var undefined = 1;

function check(a){
  var result=(function(undefined){
    return a === undefined;
  })();

  return result;
}
// undefined를 전역 변수 선언으로 덮어쓸 수 있었던 ES3까지의 코드
var undefined = 1;

function check(a){
  var result=(function(undefined){
    return a === undefined;
  })();

  return result;
}
// undefined를 전역 변수 선언으로 덮어쓸 수 있었던 ES3까지의 코드
var undefined = 1;

function check(a){
  var result=(function(undefined){
    return a === undefined;
  })();

  return result;
}
// undefined를 전역 변수 선언으로 덮어쓸 수 있었던 ES3까지의 코드
var undefined = 1;

function check(a){
  var result=(function(undefined){
    return a === undefined;
  })();

  return result;
}

따라서 check 함수는 a가 진짜 undefined일 때 true를 반환한다. backbonejs 등에서도 이 방식을 볼 수 있다고 한다.8

4. 각 방식의 장단점

현재 기준으로는 ===를 이용해서 undefined와 단순 비교를 통해 판정하는 게 가장 간단하고 직관적이다. 하지만 지금은 ES3 시절 전역 객체 프로퍼티 undefined를 덮어쓸 수 있었던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나왔던 방식들을 다루고 있다. 따라서 당시의 방식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4.1. typeof 방식

앞서 언급한 다른 방식들과 typeof를 이용한 방식이 다른 게 하나 있다. 이 방식은 아직 선언되지 않은 변수에 대해서도 오류 발생 없이 작동한다는 것이다. 다른 방식의 경우 undefined 판정 시도 시 ReferenceError가 발생한다.

typeof undeclaredVariable === 'undefined'; // true
undeclaredVariable === undefined; // ReferenceError
undeclaredVariable === void 0; // ReferenceError
typeof undeclaredVariable === 'undefined'; // true
undeclaredVariable === undefined; // ReferenceError
undeclaredVariable === void 0; // ReferenceError
typeof undeclaredVariable === 'undefined'; // true
undeclaredVariable === undefined; // ReferenceError
undeclaredVariable === void 0; // ReferenceError
typeof undeclaredVariable === 'undefined'; // true
undeclaredVariable === undefined; // ReferenceError
undeclaredVariable === void 0; // ReferenceError

이는 경우에 따라 장점일 수 있다. 예를 들어 브라우저에 특정 기능이 있는지 판단하는 feature detection을 할 경우 브라우저에 따라 스코프에 해당 이름이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이럴 경우 typeof를 이용한 판정이 목적에 맞고 더 안전하다.

예를 들어 commonJS 환경인지 판정할 때 다음과 같은 코드를 볼 수 있다. 이 경우 module이라는 이름이 아예 스코프에 없을 수도 있기에 typeof를 이용한 판정이 적절하다.

if (typeof module !== 'undefined' && module.exports) {
  // commonJS 환경
}
if (typeof module !== 'undefined' && module.exports) {
  // commonJS 환경
}
if (typeof module !== 'undefined' && module.exports) {
  // commonJS 환경
}
if (typeof module !== 'undefined' && module.exports) {
  // commonJS 환경
}

그런데 typeof를 이용하는 방식의 이런 점은 대부분의 경우에는 모호할 수 있다는 단점이 될 수 있다. 다음과 같은 코드를 보자. 다음과 같은 조건문은 foo가 아예 선언되어 있지 않을 때와 foo가 선언되어 있지만 undefined일 때를 구분하지 못한다.

if (typeof foo === 'undefined') {
  // 조건문이 참일 때
}
if (typeof foo === 'undefined') {
  // 조건문이 참일 때
}
if (typeof foo === 'undefined') {
  // 조건문이 참일 때
}
if (typeof foo === 'undefined') {
  // 조건문이 참일 때
}

만약 오타로 인해 조건문을 잘못 써서 아예 선언되지 않은 변수를 판정하려고 했을 때, 이런 실수를 찾아내기 어려울 수 있다.

if (typeof fooo === 'undefined') {
  // foo가 아닌 fooo를 적어 버렸지만 이 조건문은 참이 되어버린다
}
if (typeof fooo === 'undefined') {
  // foo가 아닌 fooo를 적어 버렸지만 이 조건문은 참이 되어버린다
}
if (typeof fooo === 'undefined') {
  // foo가 아닌 fooo를 적어 버렸지만 이 조건문은 참이 되어버린다
}
if (typeof fooo === 'undefined') {
  // foo가 아닌 fooo를 적어 버렸지만 이 조건문은 참이 되어버린다
}

작은 차이가 하나 더 있는데 document.all이라는 특이한 객체에 대해서도 typeof를 이용한 판정이 가능하다. document.all은 페이지의 모든 요소를 배열로 가지고 있는 객체인데, 이 객체는 IE에서 쓰였고 호환성을 위해 남아 있다.

이 객체는 실제로 undefined가 아니기 때문에 document.all === undefinedfalse를 반환한다. 하지만 typeof document.all === 'undefined'true를 반환한다. 이런 사실은 document.all이 있는지를 통해 IE를 판정하는데 쓰일 수 있다. 물론 document.all이 거의 묻힌 지금은 큰 의미 없다.

또한 이 방식에는 피연산자의 타입을 판정하는 과정이 있기 때문에 느릴 '수도' 있지만 일반적인 엔진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

4.2. 다른 방식들

변수 shadowing 방식은 코드도 길고 가독성도 떨어졌다. 그리고 역시 함수 스코프 내에서는 undefined를 덮어쓸 수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까지 안전한 방식도 아니었다. 따라서 다른 방식들에 비해 떨어지는 점이 많았고 쓰이는 예시도 거의 찾을 수 없었다.

void 0을 이용한 방식은 값이 undefined인지를 판정한다는 점에서는 가장 안전하고 명확했다. void는 연산자이고 예약어여서 수정 불가능했고 언제나 안전하게 undefined를 얻을 수 있게 해주었다.

void 0과의 비교는 '값을 다른 어떤 값이랑 비교한다'는 것도 명확히 보여주었다. 하지만 undefined를 써서 비교하는 것보다는 직관성이 덜하기는 했다. 따라서 isUndefined와 같이 이름을 통해 목적을 드러내주는 함수들을 만드는 방식도 쓰였다.

5. 여담

5.1. undefined는 지금도 shadowing 가능하다

ES5부터는 전역 프로퍼티 undefined가 수정할 수 없게 되었다. 하지만 이는 전역 스코프에서만 해당하는 일이다. undefined라는 이름은 여전히 예약어가 아니기 때문에 다른 스코프에서는 여전히 undefined라는 이름을 덮어쓸 수 있다.

// 함수 스코프로는 이렇게
function foo() {
  var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foo();

// 블록 스코프로는 이렇게 중괄호만 이용해도 된다
{
  let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 함수 스코프로는 이렇게
function foo() {
  var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foo();

// 블록 스코프로는 이렇게 중괄호만 이용해도 된다
{
  let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 함수 스코프로는 이렇게
function foo() {
  var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foo();

// 블록 스코프로는 이렇게 중괄호만 이용해도 된다
{
  let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 함수 스코프로는 이렇게
function foo() {
  var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foo();

// 블록 스코프로는 이렇게 중괄호만 이용해도 된다
{
  let undefined = 123;
  console.log(undefined); // 123
}

참고

variable === undefined vs. typeof variable === "undefined"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4725603/variable-undefined-vs-typeof-variable-undefined

Checking for undefined: === versus typeof versus falsiness https://2ality.com/2013/04/check-undefined

The void operator in JavaScript https://2ality.com/2011/05/void-operator.html

MDN undefined https://developer.mozilla.org/ko/docs/Web/JavaScript/Reference/Global_Objects/undefined

ECMAScript 3 명세 https://www-archive.mozilla.org/js/language/e262-3.pdf

How can I check for "undefined" in JavaScript?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3390396/how-can-i-check-for-undefined-in-javascript

Detecting an undefined object property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27509/detecting-an-undefined-object-property

What does "javascript:void(0)" mean?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1291942/what-does-javascriptvoid0-mean

JavaScript undefined vs void 0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5716976/javascript-undefined-vs-void-0

Footnotes

  1. 흔히 같이 묶이는 null은 어떤 객체 값이 의도적으로 없음(intentional absence of any object value)을 나타내는 값이라고 명세에서 정의하고 있다.

  2. https://2ality.com/2013/04/check-undefined 의 WebReflection의 댓글

  3. 스토얀 스테파노프 지음, 김준기, 변유진 옮김, "Javascroipt Patterns, 자바스크립트 코딩 기법과 핵심 패턴", 인사이트, 2011

  4. 데이비드 허먼의 "이펙티브 자바스크립트", 악셀 라우슈마이어의 "자바스크립트를 말하다" 등

  5. jQuery 기여 가이드의 Type Checks https://contribute.jquery.org/style-guide/js/#type-checks

  6. https://github.com/rubennorte/babel/blob/738060ebfa7ac133d7dd6a2590835acaa08f15f3/packages/babel-helpers/src/helpers.js#L645

  7. "자바스크립트를 말하다"등의 저자인 악셀 라우슈마이어의 블로그 https://2ality.com/2013/04/check-undefined

  8. https://phuoc.ng/collection/this-vs-that/variable-undefined-vs-typeof-variable-undefined/